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간호사 1인당 담당인구수 지역별 편차 심각

기사승인 2016.07.09  06:00:00

공유
default_news_ad2

- 대도시 쏠림 현상 여전…수가 정비와 공중보건간호사제도 도입 필요

지방 간호대학의 증설 및 정원확대에도 불구하고 간호사들의 대도시 쏠림 현상은 여전히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간호협회(회장 김옥수)가 통계청 자료 ‘2014 지역별 의료인력현황’을 분석한 결과 활동 간호사 1명당 담당 인구수의 지역별 편차가 커 인력수급 불균형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분석에 따르면 충북 증평군의 경우 담당 인구수가 5천795명으로 전국 평균 343명의 17배로 확인됐고 경기 과천시 4천127명(12배), 충남 계룡시 2천28명(6배), 경기 양주시 1천757명(5배), 충북 진천군 1천671명(5배), 경기 하남시 1천618명(5배) 수준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최근 간호사 수급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간호교육기관 수를 크게 늘려 현재 전국 203개의 간호학과가 설치돼 있다.

이 중 정원이 증가하거나 신설된 간호학과 대부분이 활동 간호사 수가 부족한 94개 시군구 인근에 속해 있음에도 불구, 해당 지역으로 취업하기보다 수도권으로 취업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간호협회는 대형병원의 간호인력 ‘대기발령’도 간호사 수급 불균형을 심화시키는 원인이라고 꼬집었다.

간호협회가 지난 2009년 졸업한 전국 90개 간호대학 8천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간호학과 졸업생들의 취업률은 93%인데 반해 평균 1년 동안 대기발령하는 예비 간호사들이 전체 신규취업자의 33%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상급종합병원의 간호사 수요 급증 및 예비간호사들의 대형병원 선호가 맞물리며 발생한 현상으로 고스란히 중소병원의 간호사 인력부족 문제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간호협회 관계자는 “간호교육기관의 증가로 한해 배출 간호사 수는 늘어나고 있지만 근무여건이 열악하기 때문에 간호대학생들은 처음부터 처우와 근무환경이 보다 나은 상급종합병원의 취업 대기자로 2년을 기다리기도 한다”며 “이 때문에 상급종합병원은 간호사 인력 문제가 거의 없지만 지방 중소병원과 공공병원은 부족 현상이 심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간협은 이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간호학과를 신설하거나 입학정원을 늘리는 단기적 처방이 아닌 간호사가 현장에서 지속적으로 근무 할 수 있도록 정책 개발과 대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제언했다.

간협이 주장한 대안은 간호수가 체계정비를 통해 의료기관으로 하여금 인력 충원을 유도해야 하는 것과 일정 기간 의료취약지에서 근무하도록 하는 공중보건간호사제도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는 것.

이와 관련 간협 관계자는 “공중보건간호사제도를 도입 할 경우 연간 2천여 명의 간호사가 확보돼 남자간호사들의 경력 단절과 지역별 간호인력 불균형 해소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2016년 현재 남자 간호사는 총 1만542명으로 전체 간호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9%에 불과하지만 한 해 간호학과 입학생 중 남학생이 차지하는 비율이 15.6% 약 3천500여명에 달해 향후 남자간호사의 공급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