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영모 인하대병원장, 인천 화이자 백신 1호 접종

기사승인 2021.03.08  16:17:09

공유
default_news_ad2

- "일부 막연한 불안감 해소시키고자 먼저 접종"..2호는 이진수 감염관리실장

화이자백신을 접종중인 김영모 병원장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인하대병원 김영모 병원장이 인천 지역 내 ‘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가 됐다.

8일 인천 지역 의료종사자들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감염병 전담병원인 인하대병원은 오후 1시께 군, 경의 호위를 받은 수송차량을 통해 백신을 전달받았다.

이후 백신 조제 등 준비를 거쳐 2시 50분께 첫 접종을 마쳤다.

예진표를 작성중인 김영모 병원장(왼쪽 세번째)

1호 접종자는 김영모 병원장, 2호 접종자는 이진수 감염관리실장이다. 김 병원장은 예진을 시작으로 접종 후 30분간 이상반응 대기 구역에서 경과를 지켜본 뒤 업무에 복귀했다. 이상반응 대기 구역은 백신 접종자의 아나필락시스 쇼크 등에 대비해 의료진이 상주하는 공간이다.

인하대병원에서는 이날 김 병원장을 시작으로 오후 7시까지 277명의 의료진이 백신을 접종했다. 앞으로 12일까지 약 2천200명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실시되는데, 상황에 따라서는 예비인력에 대한 추가 접종까지 진행될 수 있다.

접종 독려 차원에서 1호로 접종한 김 병원장은 “오늘을 기점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는 희망이 가시화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원내 구성원들에게 접종을 시작했으며, 일부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시키고자 먼저 접종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1 2 3 4 5
item3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