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에이티센스, 85억 규모 투자 유치

기사승인 2021.01.27  09:57:56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내 첫 장기 연속 심전도 검사기 ‘에이티패치’ 기대감 반영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국내 첫 장기 연속 심전도 검사기를 출시한 생체신호 기반 헬스케어 플랫폼 선도기업 에이티센스(대표 정종욱)가 총 85억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진행한 이번 투자 유치는 시리즈A와 시리즈B 사이의 브리지 투자 형태로 하나금융투자, 디에스자산운용, 비전크리에이터, 인탑스인베스트먼트, 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 스닉픽인베스트먼트, 에이피에스코리아 등 국내 유수의 투자사들이 참여했다.

이번 투자 유치가 올해 하반기 예정된 시리즈B를 앞둔 제한적인 브리지 투자임에도 불구하고 85억 규모에 달할 수 있었던 이유는 에이티센스가 의료계의 미충족 수요인 장기 연속 심전도 검사용 웨어러블 심전도 기기와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적용된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를 개발했기 때문이다.

국내에 다수의 웨어러블 심전도 기기가 등장하고 있지만, 이미 상용화된 미국과 영국 수준의 최대 11일 장기 연속 심전도 검사가 가능한 제품은 에이티센스의 에이티패치(AT-Patch, ATP-C120) 제품이 유일하다.

에이티센스는 에이티패치 제품을 사용한 장기 연속 심전도 검사가 중복이나 반복 없는 한번의 검사로도 부정맥 진단 가능성을 높이고, 뇌와 심장에 발생하는 고위험 합병증의 예방치료를 이끌어 국가 의료재정과 사회적 의료비용의 절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종욱 대표는 "현재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논의되고 있는 장기 연속 심전도 검사에 대한 건강보험 수가 신설과 해당 제품에 대한 치료재료 평가가 조만간 결론이 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의료 현장에서 즉시 사용될 수 있도록 개발된 제품인 만큼 새 급여가 적용되면 국내 심장질환 검사와 진단 분야에서 의료혁신을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이티패치는 두께 8.3mm, 무게 13g의 작고 가벼운 크기에 최대 11일 동안 연속으로 작동하는 웨어러블 심전도 기기로 지난해 5월 심평원으로 부터 요양급여대상으로 인정받았으며, 현재 다수의 대형병원에서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제품이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