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약사회, 약국경영 현장 문제 개선하나

기사승인 2021.01.26  12:00:56

공유
default_news_ad2

-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도매상 편법·불법약국 개설부터 국내 의약품 정책 ‘비판’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대한약사회가 약국경영에서 발생하는 현장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대업 대한약사회장은 최근 마련한 기자회견에서 편법약국 개설부터 반품 문제 등 약사사회의 고질적인 문제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김 회장은 “약국경영 측면에서 보자면 편법약국, 불법약국 개설 저지에 대한 요구가 계속 이어져왔다”며 “지난해 창원경상대 약국 개설이 저지됐고, 천안단국대병원 앞 약국 등 관련 결과들이 나올때까지 대약과 지부들이 공조해서 결과들을 만들어가고 있다. 흐름을 막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 회장은 유통업체가 약국을 개설·운영하는 것에 대해 경고했다.

그는 “도매업체 중에서 유통이라는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지 않은 곳들이 있다”며 “자본을 가지고 면허대여 등의 방식을 행해 약국을 개설해 운영한다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다”고 언급했다.

또한 우리나라의 의약품 정책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전문의약품은 공공재라는 이야기를 많이 강조해왔다. 국민의 생명을 지킬 수 있는 백신이나 치료제, 의약품은 공공재이며 나라간 전쟁을 일으킬 수 있는 무기며 도덕성에 잣대를 시험할 수 있는 기준이기도 하다”며 “공산품은 많이 생산해 많이 팔면 좋지만 의약품은 가장 최소, 적절한 양으로 치료돼야 한다. 대한민국 제네릭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많고 제네릭을 줄이지 않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약국에서 약이 남으면 가격을 인하해서 팔 수도 없다"며 “의약품을 공공재라는 잣대로 들이밀고 나중에 책임져야 할 때는 뒤로 미룬다. 남은 부분에 대해서는 같이 책임지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특히 김 회장은 다국적제약사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도 제기했다. 
 
그는 “다국적사들은 약을 팔고 빠지면 그만이다. 도매업체에 반품된 재고약이 아직 많다”며 “유통협회와 제약협회, KRPIA와 반품관련 협의를 해왔으며 이를 발표할 예정이다. 다국적사들이 동의하지 않는다면 어쩔 수 없지만 이에 대해 이야기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