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철 전 연세의료원장 ‘세브란스 인사이드’ 발간 

기사승인 2021.01.25  14:31:47

공유
default_news_ad2

- 135년 최장수 세브란스병원 변화-혁신 등 디테일 경영 이야기 담아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연세의료원과 세브란스병원 확장기 14년간 병원장과 의료원장 등을 맡아 병원경영 일선에 서 있었던 이철 하나로의료재단 총괄원장이 세브란스병원의 크고 작은 변화와 혁신을 통해 국가고객만족도 하위 병원에서 1위 병원으로 도약한 성장 일대기를 담은 ‘세브란스 인사이드’를 최근 펴냈다.  

 ‘세브란스 인사이드’ 표지 

저자는 연세의료원 기획조정실장, 세브란스병원장, 연세의료원장으로 있었던 1997년~2014년에 걸쳐 평생 환자진료에만 매진한 소아과 의사가 직원수 1만여 명, 1년 예산 3조 원에 육박하는 거대 병원살림을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을 아홉 가지 경영철학으로 정리해냈다. 

기업 소유도 아니고 국립병원도 아닌 세브란스병원이 전문경영인이 따로 없이 교직원 스스로 병원을 운영하면서 국내 최장수 병원으로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을 담았다.

저자는 소아과 의사이며 인큐베이터에서의 미숙아 신생아 집중치료를 우리나라에 도입한 1세대 신생아진료 세부전문의이다. 세브란스병원과 연세의료원 CEO로서 활동해온 14년간 병원 현장에서 디테일 경영을 몸소 실천한 현장행정 전문가다. 

그는 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석사를 마치고 온누리교회 서기장로로 세브란스병원을 기독교 병원으로서 정체성을 회복시킨 크리스천이며, 14년간 10만 평에 달하는 병원 신축에 참여한 건축행정가, 미술관 같은 병원을 만든 문화경영자이다. 

손씻기를 위하여 직접 연극까지 하며 환자안전을 최우선으로 실천, 감염관리 기본원칙을 솔선수범한 병원장이자 20년 전 신생아 호흡부전 치료제를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던 경험으로 ‘세브란스 특허박람회’를 병원계 최초로 개최한 산학협동 선구자이다. 

‘세브란스 후원의 밤’을 통하여 하룻저녁에 120억의 기부약정을 이룬 기부모금 기획자, 환자경험이란 개념을 병원경영에 도입하여 10년 연속 국가고객만족도 1위에 밑거름을 한 고객만족 경영자, ‘Mini-MBA’ 등을 통하여 교직원들에게 주인의식을 가지고 병원경영에 참여하도록 만든 헬퍼이기도 하다.

저자는 경기고등학교를 졸업후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학사, 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 목회학 석사, 연세대학원 의학박사, 대한신생아학회장,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미국 브라운대학 Women & Infants Hospital 전임의 등을 거치면서 국내 의학계는 물론 병원계 발전에도 큰 족적을 남겼다. 연세대 의대를 정년퇴임후 현재까지 하나로의료재단 총괄원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예미 간, 348쪽, 17,000원>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