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코로나19 역풍 이겨낸 '바이오헬스산업' 실적 호조

기사승인 2021.01.13  12:34:38

공유
default_news_ad2

- 수출액 2019년 대비 54.4% 증가·100억 달러 처음으로 넘어서…9월부터 수출 최고치 연속 경신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지난해 바이오헬스산업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에도 불구, 선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0년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바이오헬스 분야 수출액은 15조2500억원대(141억달러)로, 2019년(약 9조 8500억원, 91억달러)보다 약 54.4% 증가했다.

 수출액은 사상 첫 100억 달러를 넘어서며 처음으로 자동차, 반도체 등과 같이 10대 수출 품목에 진입했으며, 전체 품목의 연간 수출 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 또한 1.6%에서 2.7%로 1% 이상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 관련 의료기기 수출이 크게 늘어난 가운데, 주력 수출품목으로 부상한 국산 진단키트는 지난해 전 세계 170여 개 국가에 수출했고, 지난해 9월부터 4개월 연속 수출 최고치를 경신했다.

 또한 산업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3월에서 4월 진단키트 매출만 80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기술수출은 총 16건을 기록해 사상 첫 10조원을 돌파했으며, 제약바이오기업은 총 24개사가 상장되는 실적을 기록했다.

 한국바이오협회 오기환 전무는 “작년 국내 바이오헬스산업은 진단키트, 바이오시밀러,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등에 있어 해외에서 그 어느 때보다 주목을 많이 받은 한 해였다”며 “일반인을 포함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바이오헬스산업 성과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숫자로 보는 2020 K-BIO’ 인포그래픽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1 2 3 4 5
item3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