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코로나19 백신, 통합 물류 세워 유통하나

기사승인 2021.01.12  06:00:25

공유
default_news_ad2

- 정부, '다기업 통합 물류체계 고려 중'…'군병력의 백신 유통, 사실 아냐'
전국민 무료접종, 국가 재정 부담…건강보험서 접종 시행비 부담 가능성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과 관련, 유통과 접종비용에 대한 밑그림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유통은 다기업 통합 물류센터·체계 구축으로, 접종비용은 국가 재정에 건강보험 재정이 일부 투입되는 방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커졌다.

 1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단 등에 따르면 정부는 백신 유통관리를 위해 다기업 통합 물류센터 구축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정부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유통관리를 위해 몇몇 기업이 정부에 계획서나 제안서를 전달한 상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지난 11일 브리핑을 통해 “현재 백신 유통관리 관련해서는 4개 회사의 제품을 저희가 백신을 공급받아서 보관과 유통을 해야 되는 상황이라서 이 부분을 조금 더 효율적으로, 통합적으로 할 수 있는 그런 방법에 대한 것을 업계하고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이어 “업계로부터 계획서나 제안서를 받아서 현재 검토하고 있는 단계에 있기 때문에 비용의 문제라기보다는 어떻게 하면 이 네 가지의 다른 플랫폼 백신들을 안전하게 접종기간까지 할 수 있는지, 한두 개의 어떤 기업만으로 하기는 어려울 것 같아서 통합 유통센터나 이러한 물류체계를 만드는 것을 협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통합 형태의 물류센터 구축인 경우, 국가 조달을 통한 서비스 계약도 컨소시엄 구성을 전제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 대기업과 의약품 유통업자 등의 컨소시엄 참여 가능성이 크다.

 다만, 일각에서 제기된 군부대의 백신 수송 임무 수행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국방부에서 코로나19 백신 수송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긴 했지만, 주로 백신 운송 과정에서의 호위 임무”라고 밝혔다.

 백신업계 관계자도 “신종플루 당시 신종플루 균주를 받아 국내에서 백신을 생산·유통할 당시에도 군부대와 국정원이 개입하긴 했다”면서 “백신 유통에는 군병력이 호위를 담당했으며, 백신 생산 라인에 대해 국정원이 생산 수량을 감시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예방접종 비용, 국가 재정 대부분…건강보험, 최대 '8841억원' 투입

 예방접종의 또다른 축인 접종비용과 관련, 정부는 전국민에 대해 코로나19 백신을 무료접종하겠다고 공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1일 대국민 신년사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을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 국민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으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또한 같은 날 브리핑을 통해 “백신 도입 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전 국민 대상으로 무료접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부언했다.

 이에 따라 접종에 대한 비용 부담은 국가가 짊어지게 된다. 우선적으로 백신구매비와 주사기 등 부대비용은 국가 재정에서 부담한다. 또한 화이자와 같이 특수한 보관운송이 필요한 경우에는 국가 재정에서 접종비용 일체를 부담한다.

 다만 일부 민간 의료기관에서 시행하는 접종비에 대해서는 건강보험에서 일부 부담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일부 민간 의료기관, 특히 일차의료기관 등에서 시행할 수 있는 접종은 보관 온도 등에 구애받지 않는 백신, 즉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얀센 백신 정도가 해당될 수 있다. 총 4600만회분이 대상이며, 올해년도 예방접종 시행비용(1만9220원)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비를 책정한다면 약 8841억원의 건강보험 재정이 소요된다.

 대부분의 항목들이 국가재정으로 부담될 예정이어서 유통부터 구매비, 부대비용 등 거의 모든 항목들이 국가조달로 진행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질병관리청에서 조달 계약 진행을 위한 실무 작업을 바쁘게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1 2 3 4 5
item3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