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의정협, 필수의료 위한 ‘보건소‧공보의 기준’ 논의키로

기사승인 2021.01.07  06:00:43

공유
default_news_ad2

- 복지부-의협 4차 회의…지역책임병원 지정 ‧ 의대 교수 정원 확보 등

[의학신문·일간보사=이승덕 기자] 의료계와 정부가 국민에게 필수의료를 제공하기 위해 보건소 진료기능과 공보의 배치기준 등 세부 사항을 논의키로 합의했다.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는 6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서 의정협의체 제4차 회의를 개최해 필수의료 육성 및 지원, 지역의료 지원책에 대해 논의했다.

복지부와 의협은 국민 누구나, 어디서나, 필요한 의료를 적시에 이용할 수 있도록 필수의료 지원 및 육성방안과 지역의료지원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를 위해 우선 지역 주민에게 더 나은 진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필수의료 강화와 연계해 보건소·보건지소 진료기능 및 공중보건의 배치기준 개선방안을 의정협의체에서 지속 논의하기로 했다.

응급·심뇌혈관질환·중증소아·고위험분만 등 필수의료를 제공할 수 있는 민간·공공 의료기관을 지역책임병원으로 지정해 지역완결형 필수의료 제공체계를 구축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내실 있는 지역책임병원의 지정 및 육성을 위해 복지부·의료계·전문가 합동으로 ‘지역책임병원 자문위원회’를 이달 내에 구성·운영해 보완이 필요한 사항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기로 했으며, 특히 △지역책임병원과 다른 병의원과의 협력체계 구축방안, △지역사회에서 일하는 의사 확충 및 근무여건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국립대병원과 지방의료원간 의료 인력 파견 등 연계·운영을 강화하고, 국립대학병원 등에서 지방의료원에 파견한 의사가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의료인력 인건비 지원 사업 개선방안을 마련한다.

의사협회에서는 의과대학에 필수의료를 담당하는 교수 정원을 확보해 지역의 필수의료가 강화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대학병원에서 지방의료원으로 전문의 지원 여부를 의료질 평가에 반영하는 것을 논의했다.

복지부와 의협은 오는 13일에 의정협의체 제5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 보건복지부에서는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 김국일 보건의료정책과장, 김현숙 의료인력정책과장, 노정훈 공공의료과장, 유정민 보건의료혁신팀장이, 대한의사협회에서는 강대식 부회장, 한재민 대한전공의협의회장, 조민호 기획이사, 박진규 기획이사, 성종호 정책이사가 참석했다.

이승덕 기자 sdpres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1 2 3 4 5
item3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