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남도, 병원 감염 사전차단 고강도 대책 나서

기사승인 2020.11.20  11:43:57

공유
default_news_ad2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라남도는 병원 직원 및 입원환자가 코로나19에 확진되는 심각한 결과를 사전 차단하기 위해 면회를 제한하는 등 고강도 대책에 나섰다.

의료진 감염은 병원 폐쇄 등으로 의료서비스의 차질이 제기될 수 있으며, 심각한 경우 의료대란까지 빚어질 수 있으며 면역력이 약한 환자의 경우 일반인 보다 더욱 위험한 상황에 처할 수 있다.

이에 전라남도는 의료기관이 일상적으로 준수해야 할 수칙을 최근 각 시군에 전파하고 의료기관에서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수칙에 따라 의료기관들은 면회를 금지하고 간병인을 최소화해야 한다. 직원 및 환자 가족들은 기본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하며, 직원들의 원외 활동도 줄이고 증상이 있는 직원은 출근을 제한하는 등 적극적인 예방에 나서기로 했다.

의료진의 경우 마스크(KF94)와 얼굴보호대, 라텍스장갑, 비닐가운 등 착용과 함께 아크릴 차단막 설치, 손소독제 비치 등을 준수토록 했다.

특히 전라남도는 의료기관 근무자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전라남도의사회, 광주전남병원협회와 협력을 강화하고, 준수사항 이행여부에 대한 현장 확인도 병행할 방침이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