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의료기관평가인증원, 인증방식 실효성 제고해야”

기사승인 2020.10.16  05:30:09

공유
default_news_ad2

- 의무신청 대상인 요양병원의 불인증 사례와 비율 증가 추세
강선우 의원, "컨설팅 대신 사후교육 등 통해 기관 본연의 목적 충실해야"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요양병원 인증신청이 의무화된 2013년 이후 지속해서 불인증 건수 및 비율이 급증한 것으로 드러나 실효성 제고 방안이 요구되고 있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서갑, 보건복지위)이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이하 인증원)에서 제출한 '요양병원 인증신청 및 인증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정부는 일부 요양병원에서 발생한 환자 인권, 위생 및 안전 문제 등에 대처하기 위해 2013년부터 요양병원을 의료기관 인증 의무신청 대상에 포함했다. 

인증 신청만 의무이고, 인증 미획득에 대한 페널티가 부재하다 보니 최근 요양병원의 불인증 사례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인증원은 2010년 설립 직후인 2011년부터 의료기관 대상으로 컨설팅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2011년 컨설팅 사업이 시작된 이래로 977개 의료기관이 인증원의 컨설팅을 진행했으며, 그중 948개가 인증에 합격해 인증 합격률이 97%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반면 컨설팅을 받지 않는 의료기관의 인증 합격률은 85.5%에 불과한 실정이다.

강선우 의원은 “정부는 요양병원 관리강화를 위해 인증 의무신청 대상에 포함하고, 인증 비용 전액을 지원하고 있으나 요양병원의 인증 불합격률이 매년 늘어나고 있어 예산 낭비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 의원은 “단순히 인증의 합격률을 높이기 위한 사전 컨설팅에서 벗어나 의료기관의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는 방향으로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