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유나이티드제약 흡입 치료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

기사승인 2020.09.24  11:54:22

공유
default_news_ad2

- 변이된 바이러스 그룹서 ‘시클레소니드’ 대비 5배 높은 항바이러스 효능 확인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를 위한 폐세포 실험에서 항바이러스 효과를 검증했다.

최근 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은 초기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형인 ‘S’가 변이돼 ‘GH’ 및 ‘GR’ 유형으로 유행하고 있다는 점에 착안, 새로운 유형의 치료를 위해 고려대학교 의대 생물안전센터 연구팀과 협업해 실험에 나섰다. 그 결과 변이된 바이러스 그룹에서도 ‘시클레소니드(Ciclesonide)’ 대비 5배가량 높은 항바이러스 효과를 확인했다.

유나이티드제약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UI030’은 초기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형인 S그룹을 이용한 시험에서 시클레소니드 대비 10배 이상의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한 바 있다.

지난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국내 처음으로 보고된 코로나19 재감염 의심사례를 공개한 바 있다. 중대본은 재감염된 바이러스 유형이 기존과 다르다고 밝혔으며,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자 변형을 재감염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는 리보핵산(RNA) 형태로서 변이가 자주 일어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되고 있다. 올해 4월 초까지 전 세계적으로 S와 V그룹이 유행한 것과는 달리 현재는 G, GR, GH그룹의 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있다. 아프리카와 인도, 러시아는 GR그룹, 유럽 및 북미에서는 GH그룹이 우세한 상황이다.

국내에서 집단 발생한 코로나19 역시 대부분 GH그룹으로 밝혀졌다. 

다만, 최근 해외 유입 감염의 50% 이상은 GR그룹이 차지하고 있다. 기존에 개발되고 있는 치료제와 항체의 효력시험은 대부분 초기 코로나19 바이러스인 S그룹으로 실시됐으나, 최근 바이러스 변이에 따라 임상효과를 예측하기 어려울 수 있는 실정이다.

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실험을 통해 UI030의 넓은 항바이러스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국내와 해외의 임상 성공 가능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