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의료기관 파업 당일 최종 신고 휴진율 ‘32.6%’

기사승인 2020.08.14  21:23:36

공유
default_news_ad2

- 3만3000여 곳 중 1만1000여 곳 휴진신고…휴가 목적 별도 구분 어려워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14일 총파업 궐기대회가 열린 당일 의원급 의료기관의 신고 휴진율이 ‘32.6%’로 최종 집계됐다.

 보건복지부는 14일 17시 기준 의언급 의료기관 휴진신고 현황은 전국 3만3836개소 중 1만1025개소로 약 32.6%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휴가 목적을 별도로 구분하기 어려워 전체 휴진을 포함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대한의사협회가 이날 서울 여의도공원과 전국 각지에서 진행한 전국의사 총파업 궐기대회는 의협이 규정한 ‘4대악 의료정책(의대정원 확대, 첩약 급여화, 공공의대 신설, 원격의료 추진)’의 중단을 촉구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날 여의도에서 열린 궐기대회에는 의협 추산 15시 기준 1만여 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정확한 집계는 아직까지 집계되지 않았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