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의협 “의사-한의사 융합된 다학제적 협력 모델 필요”

기사승인 2020.08.04  06:00:38

공유
default_news_ad2

- 최혁용 회장, 3일 유튜브 채널 통해 의료통합에 대한 한의협 입장 밝혀
"한의사, 보편적 의료가 가능한 의료인이 돼야한다"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해묵은 논쟁인 한의대-의대 통합 개편을 향해 한의협이 팔을 걷고 나섰다.

한의협 최혁용 회장은 지난 3일 21시 실시간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의료통합에 대한 한의협의 입장을 밝혔다.

정부에서 한시적으로 의대정원을 늘려 의사인력을 양성하는 방안이 추진되면서 통합의대 논의는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올랐다.

최근 의과대학과 한의과대학의 입학 정원·교육과정을 통합하는데 대해 당내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의협은 ‘의료일원화’ 필요성을 역설하며 통합의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주장를 펴왔다.

특히 감염병 위기인 팬데믹의 시대에서 어떻게 재난사태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가에 대해 의사와 한의사가 융합된 방식으로 환자를 보며 협력할 수 있는 다학제적 협력 모델이 선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 한의사들은 코로나19 치료에 한의약을 활용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촉구해왔지만 방역에서 배제된 바 있다.

최혁용 회장은 "한의계가 지향해야 할 원칙은 한의사가 보편적 의료가 가능한 의료인이 되는 것"이라며 "특히나 공공의료나 1차의료 영역에서 통합적 진료가 필요하며 그 해답은 의료통합이라고 본다"고 피력했다.

또한 한의대에서 복수전공 및 학점교류 등을 통해 의학 교육을 추가로 이수하는 방안 등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했다.

최 회장은 “정부차원에서 의사와 한의사간 면허 범위를 조정한다면 공동 사용 범위를 만들어낼 수 있다”며 “현재 진단은 이미 공통된 영역으로 의료통합, 의료일원화가 돼있다. 쌍방간 접근을 하면 사회적 합의가 쉬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의료통합은 교육통합·면허통합·기관통합 등 3가지를 합친 개념이라며, 의원급 교차고용 등으로 의사와 한의사가 의료기관 어디서나 의료행위가 가능하도록 기관 통합을 행한다면 의료기관 통합이 허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의협은 오는 6일 ‘한의사 활용한 의사인력 확충 방안’을 주제로 국회 논의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