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공의들 7일 파업…응급·중환자실 포함 파장 예고

기사승인 2020.08.03  10:34:38

공유
default_news_ad2

- 대전협, 7일 오전 7시부터 24시간 파업 예정…14일 의협 총파업도 동참 계획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정책 등에 반발한 전공의들이 오는 7일 응급실, 중환자실을 포함한 모든 업무를 중단하고, 파업에 돌입하기로 결정해 파장이 예고된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박지현, 이하 대전협)는 최근 전국 대표자 회의를 개최하고, 오는 7일 전국 모든 수련병원이 파업에 돌입할 것을 의결했다.

 특히 대전협은 기존 공지됐던 내용과 달리 필수유지업무(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분만실, 투석실 등) 진료과 전공의까지 포함해 전면적 업무를 중단키로 했다.

 아울러 대전협은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이하 의협)의 지침에 따라 오는 14일 예고된 ‘제1차 전국의사 총파업’에도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대전협이 환자들의 생명이 오가는 필수유지 업무까지 중단하는 것은 사실상 예고되는 부정적인 국민 여론에 부담이 상당히 클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공의들이 필수유지 업무까지 파업을 추진하는 것은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을 반드시 저지하는데 사활을 걸었다는 의지로 보인다.

 박지현 회장은 “대전협은 7일부터 8일까지 24시간 동안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비상사태를 선포한다”며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는 업무를 중단하고, 지침에 따라 단체행동에 참여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단 모든 수련병원 전공의는 단체행동 전에 필요한 정규 처방 및 의무기록을 미리 인계해 대체인력이 업무 수행에 지장이 없도록 협조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전협은 의협과 함께 각 병원에 단체행동 협조 공문을 발송할 예정이며, 단체행동의 세부 지침도 마련해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박 회장은 “병협과 정부는 우리 외침을 외면하면서 수련과 교육의 질은 생각하지도 않고, 의사 수가 늘어나면 문제가 다 해결될 듯이 말하고 있다”며 “멈춰버린 의료에 심폐소생술을 하는 것이 우리의 단체행동이다. 성공적인 단체행동을 준비하겠다”고 피력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