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자금 앞세운 선진국 ‘백신 포트폴리오’ 확대

기사승인 2020.08.03  06:00:42

공유
default_news_ad2

- 미국·영국 등 세계 각국 백신 물량 확보 속도전…적정한 백신 배분 어떻게 하나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세계 각국이 코로나19 백신 확보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특히 미국과 유럽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사들과 선계약을 맺고 있어 선진국의 백신 독점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국가마다 경제력 차이가 있어 백신의 적정한 배분이 어려울 수 있다는 지적이다.

현재 미국과 유럽 국가들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사와 적극적으로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대부분 백신 개발과정에 들어가는 비용을 투자하고 일정량을 공급받는 방식이다.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AZD1222’를 개발 중인 아스트라제네카는 이미 미국과 영국, 유럽 주요국과 백신 공급 계약을 맺은 상태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는 백신동맹을 맺고 이 회사에 공동 투자해 4억 회분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은 발빠르게 아스트라제네카와 ‘글로벌 라이센싱 협의’를 체결하고 약 1억 회분을 공급받기로 했다. 

현재까지 영국정부는 발네바(Valneva)사 뿐만 아니라 사노피와 GSK가 공동개발 중인 백신을 각각 6000만 회 접종분을 확보했으며 화이자-바이오엔텍의 백신 3000만 회 접종분을 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백신 투자 규모는 이를 훨씬 뛰어넘는다.

지난 22일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공동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 총 6억 회 투여분을 미국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미국은 아스트라제네카에 12억달러의 투자를 통해 3억 회분의 백신을 확보했다. 뿐만 아니라 미국 정부는 노바백스사, 사노피-GSK의 공동개발 백신을 각각 1억 회분, 모더나와는 10억 달러치 계약을 맺은 것으로 전해졌다.

‘1호 코로나19 백신’이 어떤 제약사에서 탄생할지 알 수 없는 상황인만큼 전방위적으로 대비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선진국의 백신 선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09년 신종 바이러스(H1N1)가 발발했을 당시, 미국과 영국 등 일부 선진국은 자국 비축용으로 백신 제조업체와 독점적으로 공급계약 체결했던 선례가 있다. 이에 확진자가 많았던 개발도상국에 적정한 백신 공급이 이뤄지지 못 했다. 

다만, 치료제나 백신 개발이 상용화되지 않을 시 코로나19 종식이 어렵다는 의견이 지배적인 가운데 미국과 유럽의 확산세도 수그러들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미국의 경우, 현재까지 확진자와 사망자가 전 세계국가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어 유럽대륙 사망자 수가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선진국의 백신 비축이 더욱 심해질 것이라는 목소리가 제기되는 배경이다.

이와 관련해 업계관계자는 “글로벌 제약사들이 회사 단독으로 백신 개발을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국가, 국제기구 등으로부터 투자를 받아 이뤄지고 있다. 이에 따라 백신개발에 투자한 정부나 국제기구와 협의해 백신 공급량 등이 결정될 것”이라며 “아직 백신 후보물질들의 임상이 끝나지 않은 상황이다. 이후에 공급 계획을 앞서의 기구들과 논의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