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통합의대' 놓고 한의계 내부 온도차

기사승인 2020.07.31  15:57:47

공유
default_news_ad2

- 12개 지역한의사회 성명서 통해 한의대-의대 통합 우려 목소리
"결국 한의학 쇠퇴와 한의사 직군 소멸 초래하게 될 것"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의대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 등으로 의료계가 떠들썩한 가운데, 한의대-의대 통합의대 개편 등 의사 인력 증원 주장을 놓고 한의계 내부에서도 엇갈린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해묵은 논쟁인 ‘한의대-의대 통합’ 논의는 최근 정부에서 한시적으로 의대정원을 늘려 의사인력을 양성하는 방안이 추진되면서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올랐다.

지난 2018년 의협·한의협·정부가 3자 협의체를 통해 의료일원화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지만 의협과 한의계 내부 갈등에 부딪혀 중단된 바 있다.

의료계에 따르면 최근 의대와 한의과대학의 입학 정원·교육과정을 통합하는데 대해 당내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한의협도 한의사 직능의 생존이 보장되는 의료일원화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해왔다.

특히 최혁용 한의협 회장은 2020년 신년사에서도 "43대 집행부가 추진하는 모든 업무의 종착점은 의료일원화"라고 밝혔다.

더불어 한의협은 오는 8월 6일 ‘포스트 코로나19, 한의사 한의대를 활용한 의사인력 확충 방안 국회 간담회’를 개최해, 통합의대 도입 방안 및 한의과대학의 변화 등에 대한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반면 한의계 내부에서는 한의협의 이 같은 행보가 자칫 '한의사 직군의 고사를 초래하는 위험한 방법'이라며 우려하고 있다.

31일 서울특별시한의사회를 포함한 전국 12개 지역한의사회는 성명서를 통해 통합학제를 추구하는 것은 한의학 자체를 소멸시킬 위험과 함께 한의 의료행위를 하는 또 다른 직군을 양산하게 되는 등 한의계를 더욱 혼란스럽게 만들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한의사 면허의 변화는 현대과학의 기술을 자율적으로 활용해 기존의 한의학을 계승 발전시키는 방법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지역한의사회는 목소리를 모았다.

12개 지역한의사회는 “의료일원화는 한의학의 발전과 국민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한의사들에게 보다 유연하고 다양한 의료행위와 도구가 보장되는 방안이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 면허범위의 상호호혜에 의한 확대가 먼저 양해되지 않는 학제통합은 한의사들을 흡수 통합하여 종국에는 일본식 일원화를 초래하는 방향과 다를 바 없다”며 “이는 결국 한의학의 쇠퇴와 한의사 직군의 소멸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의사 면허의 변화는 당사자이자 협회의 주인인 회원들의 동의 없이 추진돼서는 안될 것이며, 한의학의 발전과 한의사 면허의 확대에 있어 안정되고 발전적인 방법으로 한발 한발 내디딜 것을 지역한의사회는 요구했다.

의대통합 논의에 앞서 한의학을 수호하고 의권의 확대를 추구하는 임무가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끝으로 지역한의사회는 “지금은 첩약급여화 시범사업 시행의 회원투표 전후로 바뀐 내용과 향후 절차에 대해 회원들에게 상세히 보고하고 한의계에 추가적인 손해가 초래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때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고 당부했다.

통합의대를 향해 긍정적 입장을 보이는 한의협과 이를 우려하는 내부 목소리에 앞으로 한의계의 귀추가 주목된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