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약사회, 의약품 불법 리베이트 근절 대책 마련 촉구  

기사승인 2020.07.31  06:00:13

공유
default_news_ad2

- 공동 ‘리베이트 프리 선언’ 제안…제네릭 난립방지 대책·CSO 규제 강화 요청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의약품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모 제약회사가 압수수색을 받는 등 제약회사와 의료기관의 리베이트 수수행위가 문제시 되고 있는 가운데 약사회가 특단의 대책 마련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29일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공문을 보내 의약품 불법리베이트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정부·제약·유통·의약단체가 공동으로 참여하는‘리베이트 프리선언’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약사회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공보의 로비 논란 이후에도 모 제약회사가 대형병원과 공공의료기관 근무 의사 수백명에게 400억원대의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는 등 불법 리베이트 문제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고질적으로 반복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약사회는 불법 제약영업 대행사(CSO)를 관리하지 않는 것을 원인으로 지적하고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약사회는 불법 리베이트 근절 대안으로 위탁제조, 공동생동 관련 제네릭 품목 허가제도의 개선, 제네릭 상표명 불허 정책(언브랜디드 제네릭 시행), 제네릭의약품 약가제도 개편과 같은 적극적인 제네릭 의약품 난립방지 대책 마련과 함께 제약영업 대행사(CSO) 관리강화를 위한 의약품 유통관리 업무 위탁 관련 법규 개정을 촉구했다.

대한약사회 권혁노 약국이사는 “불법 리베이트 제공방식이 갈수록 정교해지고 진화하고 있어 처벌규정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정부의 보다 근본적인 조치가 필요하며 문제의 근원인 제네릭 난립을 개선하는 것이 핵심이다”고 강조했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