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그린뉴딜 등 한-중 협력 강화한다

기사승인 2020.06.25  08:39:21

공유
default_news_ad2

- 환경부, 코로나 이후 공조 확인-대기질 개선 성과 공유도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24일 서울(한강홍수통제소)과 베이징을 화상으로 연결해 제4차 한・중 국장회의를 열고, 중국 생태환경부와 그린뉴딜, 대기환경, 기후변화 등 양국 환경 현안에 대한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양국은 올 4월 한・중 고위급 영상회의를 통해 미세먼지 한・중 협력을 집중 점검한 데 이어 이번 국장회의에서는 대기질 개선뿐만 아니라 코로나 이후 대응 공조에도 힘을 합치기로 했다.

양국은 그린뉴딜이 기후・환경적 도전을 새로운 성장 기회로 삼는 전환점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연대와 협력의 마음가짐으로 양국 간 그린뉴딜 협력 의제를 적극 발굴하기로 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6월 3일 6,951억 원 규모의 제3차 추가경정예산을 증액 편성하고, 이 중 5,867억 원을 녹색산업 혁신 등 그린뉴딜 사업에 투자하기로 했다.

중국은 생태환경 보호 산업를 비롯해 차세대 이동통신, 인공지능 등 첨단산업을 통합하여 신에너지 및 신녹색 업종의 기반시설을 촉진하고, 새로운 녹색산업 업종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양국 수석대표는 지난 3월에 확정한 2020년도 ‘청천계획’의 주요 사업별 진전상황과 설립 2주년을 맞은 한‧중환경협력센터의업무계획을 점검했다.

계절관리제의 경우 제1차 한・중 계절관리제 화상회의(4월 28일) 당시 논의했던 대기질 개선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전문가 학술회에서 보완하기로 했다.

또 기술교류회 화상회의(4월 28일) 당시 논의했던 대기오염방지 정책 중 공업보일러 배출저감 정책과 무인기(드론)을 이용한 추적 감시연구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올해 하반기 중 대면회의를 재개하기로 했다.

공동연구와 관련 한・중 공동연구단이 화상 학술회(4월 28일)를 통해 공동연구한 결과(한국 3개, 중국 2개)를 공유하고, 지상 관측지점을 총 8개(한・중 각 4개소)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환경기술 및 산업협력 착수회의(5월 19일)에서 중국 산둥성과 텐진시를 중점 협력지역으로 확정한 결과를 공유하고 올해 7월 상하이시와 광둥성을 대상으로 온라인 화상 상담회를 개최해 1대1 기업 상담회를 추진하기로 했다.

안세창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미세먼지 등 양국 공통의 당면 과제 해결을 위해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기후・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그린뉴딜 등 양국의 새로운 환경 과제를 흔들림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