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R&D 연구자 90%, 임상 진행 ‘차질있다’

기사승인 2020.06.25  05:50:46

공유
default_news_ad2

- 피험자 관련 문제 '대다수'…환자 모집 연기·임상 규모 축소 ‘고심’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장기화로 접어든 코로나19사태가 제약업계 곳곳에 영향을 미치는 모습이다. 특히 업계는 임상시험에 대한 차질이 가장 우려된다는 분위기다.

최근 보건산업진흥원이 발표한 브리프에 따르면 제약바이오 R&D 연구자 10명 중 9명이 임상시험 수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보면, 임상시험을 준비중인 연구자들 가운데 절반 이상이 이미 임상시험에 차질이 발생했다고 답했다. 또한 향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응답한 숫자도 36%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임상시험 수행에서 가장 어려운 점은 피험자에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

>임상시험 차질 유형

임상에서 문제가 발생하거나 발생할 수 있다고 답한 92% 응답자 중 44%가 신규 피험자 모집이 가장 힘들다고 답했다. 이어 피험자가 지속적으로 임상시험을 참여하기 어렵다는 답변이 26%로 뒤를 이었다. 즉 피험자를 모집해도 중도 탈락률이 높아 임상 진행이 진척되지 않는다는 것. 

아울러 피험자 모집 문제에 대한 방안으로 연기 또는 규모 축소가 가장 많이 고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43%는 신규 피험자 모집을 연기, 30%는 임상시험 규모를 줄이는 방법을 검토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온라인 모니터링이나 가상 임상시험을 도입하는 방안도 고려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원은 “제약바이오의 경우, 인체 안전성 확보를 위해 임상시험을 수행하는 특수성을 고려해야 한다”며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혼합해 임상시험을 진행하는 방법 등 특화된 지원 전략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