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약사회, “공적마스크제 연장여부, 국민 뜻 따라야”

기사승인 2020.06.05  06:00:55

공유
default_news_ad2

- 정부 이달 중순까지 결정 내려야…선제적 ‘역할론’ 당부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공적마스크 지속여부, 국민 평가 고민할 시점이다”

정부와 약사회가 공적마스크 제도의 향후 운영방안에 대해 고민을 같이 했다. 시장에 부담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요소들에 대한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4일, 이광민 대한약사회 정책기획실장<사진>은 전문지 출입기자단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이 실장에 따르면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김대업 약사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공적마스크 판매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 온 약국의 기능적인 역할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 자리에서는 이달 말일로 예정된 공적마스크 제도 종료 시점을 앞두고 약사회와 식약처가 서로의 입장을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이 실장은 “공적마스크 제도의 연장이나 중단에 대해 어떠한 것도 결정된 건 없다”면서도 “약국의 헌신과 노력으로 시장의 선기능이 유지됐던 만큼 향후 제도 운영에 대해 많은 고민이 필요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오갔다”고 전했다.

다만, 약사회는 제도의 진행여부에 대해 정부가 선제적인 검토자의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물론, 마스크 공급에 대한 최종 결정은 식약처의 판단에만 맡길 수 있는 사안은 아니다. 중대본과 청와대가 최종 결정권을 쥐고 있어 아직까지 최종적으로 결정된 건 없는 상황. 

약사회와 식약처는 늦어도 6월 20일 전에는 고시 종료에 관한 큰 틀이 나와야한다는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실장은 “6월 중순에 제도의 유지나 중단과 재확산을 대비한 TF 구성에 대해 결정이 나면 좀 더 세부적인 논의가 가능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공적마스크 제도 연장 여부는 국민들의 평가를 고민해야 하는 문제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고민 뿐 아니라 공적마스크의 시장 역할론도 함께 검토돼야 한다는 게 약사회 측의 주장이다. 소통을 통해 현장의 상황이 충분히 반영돼야 한다는 것. 정부도 여기에는 이견이 없었다는 게 이날 이 실장의 설명이다.

이 실장은 “가장 큰 문제는 가격”이라며 “지금까지는 공적 마스크 제도로 마스크 가격과 공급을 안정화시켰다. 이 과정에서 생산업체도 늘어났다. 향후 마스크 가격을 안정화 시키는 데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다”고 강조했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