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기재부, “바이오 등 신산업 집중 육성할 것”

기사승인 2020.02.17  22:40:37

공유
default_news_ad2

- 올해 R&D투자 ‘24조원’…혁신성장예산, 전년 대비 ‘49%’ 증액된 15조 8000억원 책정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기획재정부가 혁신 성장을 선도하기 위해 바이오 등 신산업 분야를 육성하고 관련 예산·금융 지원을 확대한다.

기획재정부는 17일 혁신성장, ‘확실한 변화’를 위한 핵심 프레임 및 2020년 중점추진과제를 보고하는 자리에서 ‘4+1 전략 틀’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4+1 전략 틀은 ▲기존산업·시장 ▲신산업·신시장 ▲혁신기술·R&D혁신 ▲혁신인재·혁신금융과 함께 ▲제도·인프라를 의미한다.

특히 기재부는 디지털 경제의 중추가 되는 혁신기업 육성의 필요성을 제기하며 민·관 합동으로 유니콘 후보기업을 집중 발굴·육성하고 체계화된 스케일업 시스템으로 도약을 예고했다.

대형투자‧엔젤투자 활성화를 위한 투자 생태계를 구축하며 D.N.A, BIG3(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선도산업 유망기업 집중지원하겠다는 의미다.

또한 혁신기술·R&D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World First’ 수준의 기술력 확보를 위해 전략적으로 국가 R&D를 확대·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세부적으로 지난해 20조 5000억원이었던 국가 R&D투자예산을 올해 24조 2000억원으로 확대한다. 또한 고위험·혁신R&D ‘한국형 DARPA’와 세계 최초·최고기술 개발을 위한 ‘G-First 프로젝트’ 도입하며 경쟁형R&D 등 개방형 혁신과 부처공동형 협업 R&D 등을 확산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혁신성장 바이오산업, 10대 규제개선 등 5대 정책 TF를 본격 가동해 혁신성장 아젠다를 발굴하고 민간소통 등을 통해 정책을 구체화하겠다고 말했다.

예산·세제·조달·공공기관 등 정책수단을 활용해 총력 지원할 의지를 보이며 혁신성장예산은 지난해 10조 6000억원보다 49% 증액된 15조 8000억원을 책정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민‧관합동으로 수립한 주요 신산업 대책(미래차,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로봇)을 바탕으로 과감한 도전과 혁신을 통해 신산업을 “포스트 반도체”로 육성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글로벌 바이오 생산허브로 도약해 수출 100억불을 달성하고 병원 보유 의료기술 사업화를 확대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병원 보유 우수 바이오 특허(IP)의 기업이전·사업화 지원, 병원의 범부처 연구개발사업 참여를 촉진한다. 또한 생산 인프라, 바이오 생산인력양성센터 설계를 올해 상반기 내에 착수하겠다는 방침이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