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의약품유통업체 제약출신 임원 CEO 영입 ‘붐’

기사승인 2020.01.14  06:06:26

공유
default_news_ad2

- 조직관리‧성장 가속도 기대…유니온약품‧중앙약품‧신성약품 등 적극적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의약품유통업체들이 제약사 출신 임원을 CEO로 잇따라 영입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유니온약품그룹, 신성약품, K팜 등이 최근 제약사 출신 임원을 대표이사로 승진 발령냈다.

이와 함께 대형 에치칼 의약품유통업체도 올해 안에 다국적제약사 임원을 대표이사로 영입할 계획이다.

유니온약품그룹은 얀센을 거쳐 한독에서 근무한 조관종씨를 영입하고 최근 총괄사장으로 승진냈으며 신성약품은 녹십자 출신 고성필 부사장을 계역사 신성뉴팜 대표이사로 승진인사를 발령냈다.

이와 함께 중앙약품은 BMS출신 이상도씨를 영입하고 계열사 K팜 대표이사로 임명했다.

이처럼 의약품유통업체들이 제약사 출신을 대표이사, 임원으로 영업하는 것은 이들이 제약사를 근무하면서 습득한 조직 문화를 비롯해 수십년간 영업을 통해 쌓아온 노하우를 의약품유통업체와 접목을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대내외적 리스크 관리 및 개선,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성장을 더욱 가속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이들은 의약품유통업체 내부적인 조직 강화를 비롯해 거래선 관리, 제품 관리 등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조직 관리의 필요성은 의약품유통업체들이 과거와는 달리 매출도 확대되고 직원들도 많아지면서 관리에 대한 필요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의약품유통업체 관계자는 “제약사 출신 인사를 영입해 조직관리를 비롯해 다양한 노하우를 습득하게 되면 장기적으로 의약품유통업체가 발전하는데 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당분간 의약품유통업체들이 제약사 출신 영입이 계속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