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하충식 한마음창원병원 이사장, 조선대 발전기금 기부 '화제'

기사승인 2019.12.06  06:46:24

공유
default_news_ad2

- 2002년 부터 10억원 기부 이어 또 건축·장학기금 12억원 추가 기탁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조선대학교 의과대학 13회 졸업생으로 의과대학 총동문회장을 맡고 있는 하충식 한마음창원병원 이사장이 모교에 12억원 규모의 건축기금과 장학금을 추가로 기부해 화제가 되고 있다.

하충식 한마음창원병원 이사장, 조선대에 12억원 규모의 발전기금 추가 기부 기념

하 이사장은 5일 오후 5시 40분 조선대학교 본관 2층 소회의실에서 민영돈 조선대 총장과 학교 관계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건축기금 10억원과 장학기금 2억원을 기탁했다.

하 이사장의 각별한 모교사랑 실천은 지난 2002년부터 시작됐다. 하 이사장은 지난 2002년부터 현재까지 조선대학교에 10억여 원의 장학금과 건축·연구기금을 전달해 왔다. 앞선 기탁금에 이날 추가로 기부한 12억을 합하면 하 이사장은 총 22억의 발전기금을 모교에 기탁하게 된다. 이는 조선대 동문 개인이 낸 기부금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이날 하 이사장은 광주 동구 지역아동센터 연합회장단도 만나 내년부터 저소득층, 취약계층아동을 위한 문화축제행사에 동구지역 아동 400여 명도 함께 초청하기로 논의했다.

이날 기탁식에서 하충식 이사장은 “조선대학교의 발전을 위해 구성원 모두가 힘을 모을 때”라면서 “동문으로서 모교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끊임없이 관심을 기울이고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민영돈 총장은 “하 이사장의 지원으로 학교가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는 또 하나의 발판이 마련된 것 같아 기쁘다”면서 “그 뜻을 깊이 새겨 동문들이 항상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조선대학교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하충식 이사장은 지난 1985년 조선대 의대를 졸업하고 1994년 경남 창원에 산부인과의원 개원을 시작으로 한마음창원병원을 운영하고 있다. 하 이사장은 또 현재 단일면적으로는 영남권 최대 규모인 병원을 2021년 3월 중 개원을 준비하고 있다.

또 하 이사장은 지역의 저소득층, 취약계층 아동들의 생활비와 장학금을 지원해 왔고, 이들을 위해 계절별로 연간 4회에 걸쳐 다양한 문화체험행사를 개최했다. 이 같은 공을 인정받아 지난 2011년 제 1회 국민이 추천하는 국민추천 국민포장을 수훈 받았으며, 2019년 어린이날 기념 국민추천 국민훈장 동백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조선대학교에서는 지난 2015년 9월 24일 하충식 이사장에 명예경제학 박사학위를 수여했으며, 같은 해 12월 22일 하 이사장은 조선대학교 총동창회로부터 자랑스러운 조대인상을 수상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38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