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조절성 인공수정체, 내년부터 급여화?

기사승인 2019.12.02  06:00:38

공유
default_news_ad2

- 정부, 안과 관련 22개 행위·8개 치료재료 중분류 자료 취합 착수…'내년 상반기부터 논의 예정'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조절성 인공수정체 등 안과 분야 비급여의 급여화 작업에 본격 착수, 빠르면 내년부터 급여 논의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2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의료계 등에 따르면 심평원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계획의 일환으로 22개의 의료행위와 8개의 중분류 치료재료 등 안과 분야 비급여 항목에 대한 자료를 각 기관 및 업체 등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절차는 등재비급여 행위 및 치료재료의 급여화 추진을 위한 전단계다.

 당초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계획에 따르면 안과 분야 비급여 행위의 급여화 계획은 오는 2021년에 포함돼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급여화 추진 항목에는 조절성 인공수정체 등이 포함돼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평원이 요청한 자료에는 치료재료에 대한 비용·효과 자료부터 유통현황과 수입내역, 판매예정가 산출근거와 국내외 연구논문 등을 망라한다.

 특히 조절성 인공수정체는 일부 병의원과 실손보험사와의 분쟁 품목이기도 해 원가 자료 취합 결과에 대한 관심 또한 높은 상황이다.

 심평원 관계자는 “빠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등재비급여의 급여화에 대한 논의가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