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첫발 뗀 약사-정부간 약정협의체, '향후 역할에 주목'

기사승인 2019.10.10  14:35:45

공유
default_news_ad2

- 2016년 출범논의 이후 첫 행보…10일 첫 회의, 품절약·조제업무·리베이트 등 현안 논의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보건의료사상 첫 약사-정부간 협의체가 진행됐다. 편의점상비약 등 민감한 현안은 논의대상에서 제외됐지만 지난 2016년 출범 논의이후 3년만에 개설된 대화채널인 만큼 향후 약사현안에 있어서 어떤 결과를 낼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10일 오전, 약사현안에 대한 발전적 정책 모색을 위한 약정협의체 첫 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8월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과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은 약정협의체의 필요성에 공감해 이를 구성・운영하기로 합의하고 두 달여 만이다.

이번 약정협의체 제1차 회의에는 보건복지부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 대한약사회 박인춘 부회장 등이 참석해 앞으로의 협의체 운영의 기본 방향을 논의했다.

논의된 바에 따르면 앞으로 협의체는 분기 1회 개최를 원칙으로 하되, 효율적인 논의를 위하여 실무협의회는 수시로 운영키로 했으며 논의 의제는 간사인 보건복지부 약무정책과장과 대한약사회 정책실장이 협의해 정하기로 했다.

한편, 첫 날인 10일 장기품절 의약품 관리방안, 약국 조제업무 신뢰도 향상 방안, 약국 복약지도서비스 확대 방안 등과 관련된 논의가 이루어졌다.

이와 관련, 장기품절 의약품을 통해 판단기준, 확인방법, 심평원의 DUR시스템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조치방법 등이 논의됐으며 약국 조제업무의 신뢰도 향상을 위해 연구용역을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침(가이드)을 마련하고 자율적으로 이행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약국과 의료기관 간 담합 근절 방안은 물론 정보통신기술(ICT) 등을 활용해 복약지도를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합의했다.

협의체 한 관계자는 “올바른 의약분업 환경을 확립하기 위해 협의체 구성원으로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을 강조했다”면서, “앞으로도 리베이트 및 담합을 근절하기 위한 홍보실시는 물론 지역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약사서비스 강화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