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라북도 약사회, 일본약품 불매운동 선언

기사승인 2019.07.20  09:46:18

공유
default_news_ad2

- 아베정부 경제보복 즉각 중단 요구 – 일본일반약 판매중지 및 판매자제 독려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라북도약사회(회장 서용훈)가 18일 경제보복 조치가 철회될 때까지 모든 일본 제품과 일본의약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하기로 선언했다.

먼저 “일본 경제산업성은 3개 품목의 수출 규제 강화를 발표하면서 양국 간 신뢰 관계가 훼손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해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임을 스스로 드러냈다”며 “G20 정상회담 의장국으로서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한 아베 총리는 스스로 말을 뒤집는 이율배반적인 조처를 한 것이다” 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내 여론조차 비판과 우려를 내놓고 있음에도 아베정부는 여전히 후안무치로 일관하고 있다”며 “아베 정부가 계속해서 반인도적인 범죄인 강제동원에 대한 경제보복조치를 강행한다면 전라북도 약사회원들은 그 실상과 내용을 국제사회와 연대하여 알려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아베 정부는 지금이라도 경제보복조치를 철회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통해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인권과 존엄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야할 것이다”며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조치가 철회될 때까지 모든 일본 제품과 일본의약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선언한다”고 결의했다.

이에따라 전북약사회는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조치에 대해 일본제조 일반약에 대한 판매중지를 하고, 제조회사가 일본제품인 경우 상황 설명과 함께 판매자제에 적극 동참할 것을 독려하기로 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