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디오, 미국 치과 업체 M&A…현지 본격 진출

기사승인 2019.06.25  11:45:31

공유
default_news_ad2

- 화이트캡 인스티튜트 인수, 디지털임플란트 시술 핵심 ‘디오나비’ 보급 활성화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디지털임플란트 선도기업 디오(대표이사 김진백)는 25일 이사회를 열고 미국 치과 관련 업체인 화이트캡 인스티튜트(WHITECAP INSTITUTE)를 인수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는 디지털솔루션을 기반으로 미국 시장을 본격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결정이다.

미국 유타에 위치한 화이트캡 인스티튜트(이하 화이트캡)는 지난 2005년 설립됐다. 현재까지 약 2,500여 명의 미국 치과의사들에게 임플란트 시술 전문교육 코스를 진행해 왔으며, 자체 병원에서 임상과 임상 자문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기공 파트에서 미국 내 200여 병원에 디지털 기반의 복합보철물을 판매하고 있고, 덴탈 솔루션(Dental Solution) 파트에서는 전자상거래 기반 500여 개 거래처에 임플란트를 공급하고 있다. 전년도 매출액은 630만 달러이며 올해는 800만 달러, 내년에는 1,000만 달러 정도의 매출이 예상된다.

향후 화이트캡에서는 미국 치과의사와 치과위생사들에게 디오의 디지털솔루션, 특히 디지털임플란트 시술의 핵심인 디오나비의 교육과 임상 지원을 확대해 미국 시장 내 디오나비 보급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M&A를 통해 자사의 강점인 디지털솔루션을 미국 시장에 확대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더욱 탄탄하게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500여 개의 거래처를 일시에 확보할 수 있게 돼 디오 제품의 매출 확대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디오는 화이트캡의 기공 파트를 통해 그동안 자체 개발한 풀 디지털 솔루션(Full Digital Solution)을 미국 시장에 공급함으로써, 사업영역이 디지털보철 분야까지 확대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M&A는 관련 절차를 거쳐 6월 말에서 7월 초까지 최종 마무리될 예정이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