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유앤아이, 정형외과용 의료기기 베트남 진출

기사승인 2019.05.20  22:03:30

공유
default_news_ad2

- 척추고정장치 등 현지 회사와 400만불 규모 판매 계약 체결…신흥 시장 개척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생체흡수성 소재 의료기기 전문기업 유앤아이가 정형외과용 의료기기 시장에서 아세안 신흥 시장으로 떠오르는 베트남 시장에 진출한다.

유앤아이(대표 구자교)는 베트남 BMS Medical과 400만불 규모의 척추고정장치 등 정형외과용 의료기기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공시했다.

베트남은 약 1억명(세계 15위) 인구 보유 국가이며, 경제성장 및 보건의료지출 증가 등으로 의료기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BMI Research에 따르면 베트남 의료기기 시장은 2012년 7.5억불에서 2022년 19억불까지 성장이 예상되는 등 전망이 밝은 신흥 시장이다. 의료기기 시장 가운데서도 유앤아이가 수출하는 정형외과용 시장은 연 12.4% 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계약체결 대상인 BMS Medical은 베트남 현지 자체 병원과 국·공립 병원 등 30개 이상의 대형병원과 유통망을 구축했다.

수출 중심기업인 유앤아이는 1분기 보고서를 통해 주력사업인 의료사업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0% 가까이 급증했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 역시 신흥 시장 개척을 포함해 증가 추세인 중·남미 시장은 물론 가격 경쟁력이 높은 미국 법인에 마케팅을 집중하는 이익 기반 성장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베트남 수출계약을 기반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태국 및 말레이시아 등 ASEAN 지역의 판로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해외 매출 성장 기조를 더욱 확고히 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앤아이는 미래가치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생분해성 금속 임플란트 역시 2018년 8월 CE 인증 획득을 필두로 터키 팔메드(Palmed)사와 500만불 규모의 공급계약을 체결했으며, 유럽 진출은 물론 중국과 미국 등 해외시장 확대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