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풍호월학술상 신약연구개발 부문 정낙신 교수

기사승인 2019.05.15  12:23:02

공유
default_news_ad2

- 미국 기업에 글로벌 항암제 혁신신약 기술 이전 등 연구성과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신풍호월학술회(이사장 장원준)와 서울대약학대학(학장 이봉진 교수)이 공동 주관하고 재단법인 관악회와 신풍제약이 후원하는 ‘제8회 신풍호월학술상’ 신약연구개발부문상에 서울대 약대 정낙신 교수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제8회 신풍호월학술상 시상식후 기념촬영.  앞줄 오른쪽 네번째가 수상장 정낙신 교수. 

시상식은 지난 13일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 마로니에 홀에서 개최됐다. 서울대학교 약학대학내에 독립적인 추천위원회를 두고, 국내최고권위자 5인의 심사위원회가 미래의 약학연구 및 신약연구개발에 공로가 있는 약학연구자를 공정한 심사로 선정하여 매년 시상하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서 신풍호월학술회 장원준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서울대 약대가 축적해 온 우수한 연구 성과물이 제약 산업과 연계돼 실용화 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를 통해 서울대 약대와 관악회 그리고 신풍제약이 함께 인류건강의 영원한 꿈인 신약개발이라는 아름다운 결실로 맺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수상자 정낙신 교수는 2013년 서울대 약대에 부임, 변형핵산에 대한 연구를 이어오며 신약개발의 최선두에서 연구․개발을 수행해오고 있다.

특히, 미국의 Rexahn/TEVAPharmaceuticals사에 글로벌 항암제 혁신신약 기술 이전에 성공했으며, 현재 미국에서 췌장암과 방광암치료제로 임상IIa 시험이 진행 중이다. 이외에도 국내업체에 녹내장치료제 및 비알콜성 간질환치료제(NASH)를 기술 이전해 현재 유럽에서 임상1상이 진행되는 등 신약개발 후보물질의 합성연구 뿐 아니라 실제 산업체에서 요구하는 신기술 기반물질들에 대하여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