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대형사립병원 수백개 의약품 교체 움직임에 제약사 ‘발칵’

기사승인 2019.04.18  06:02:49

공유
default_news_ad2

- 일부 의료진 반발 움직임 있어 교체 여부 주목…타병원 확산 여부도 촉각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대형사립병원이 기존 납품되던 오리지널 의약품을 제네릭 의약품으로 교체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자 해당 제약사들이 발칵 뒤집혔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대형사립병원이 약 300여개의 기존 납품 의약품을 제네릭 제품으로 교체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관련업체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교체 품목에는 연간 매출 수백억원대에서 1000억원이 넘어서는 대형품목들이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전해져 해당 제약사들은 병원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에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병원은 오리지널 의약품 대신 제네릭 의약품 사용을 통해 병원 경영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병원의 의지대로 의약품 교체에 따라 경영에 도움이 된다면 타 병원들도 이와 비슷한 전철을 밟을 것으로 전망돼 제약사들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의약품 처방권은 의료진들에게 있어 병원이 의료진들을 어떻게 설득하느냐갸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 의료진들이 병원 결정에 반발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병원 의지대로 의약품 교체가 이루어지기까지는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제약사 관계자는 “병원이 경영을 위해 의약품을 교체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해당 제약사들이 긴장하고 있다”며 “병원의 의지도 중요하지만 처방 권한이 있는 의료진을 어떻게 설득하느냐가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