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분당서울대병원 납품 1위 다국적제약사는 ‘로슈’

기사승인 2019.03.15  05:49:00

공유
default_news_ad2

- 168억원 상당으로 압도적 1위…릴리 61억, 사노피 53억으로 뒤이어
품목수로는 오노, 로슈, 암젠, 아스트라제네카 順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분당서울대병원 의약품 납품액 1위 다국적제약사는 168억원 상당의 한국로슈였으며 뒤이어 한국릴리 61억, 사노피 아벤티스 53억원 순이었다.

분당서울대병원 다국적제약사 매출<추정치>                  <단위 : 만원>

일간보사의학신문이 분당서울대병원 의약품 입찰 리스트를 통해 다국적제약사 매출(연간사용량)을 추정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보면 한국로슈가 168억원 7400만원상당으로 납품액이 가장 높았고, 한국릴리 61억 5100만원, 사노피 아벤티스는 53억 5600만원, 한국MSD 51억 9800만원상당 등이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41억 1100만원으로 5위권에 진입했으며 노바티스는 38억원, 한국화이자는 28억 4300만원, 한국오노는 27억억원, 한국바이엘은 26억 9700만원, 한국애브비는 23억 3700만원의 납품액을 보였다.

제약사별 1개 품목별 납품액을 살펴보면 면역항암제 2개 품목만 납품하고 있는 한국오노가 13억 5000만원으로 1위에 랭크됐으며 아바스틴 등 총 30개 품목을 납품하고 있는 한국로슈가 5억 6200만원으로 2위에 랭크됐다.

한국로슈는 전체 매출로도 품목별 매출로도 1, 2위에 랭크돼 가성비 높은 영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3위에는 4개 품목을 납품하고 있는 암젠이 5억 2400만원, 4위에는 9개 품목을 납품하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가 4억 5600만원, 5위에는 4개 품목을 납품하고 있는 한국머크가 4억 5000만원 매출을 올리고 있다.

제약사 주요 납품품목 리스트를 살펴보면 한국로슈는 아바스틴 42억상당, 허셉틴2종 35억, 퍼제타 21억원 등이었으며 한국릴리는 젬자 17억원, 사이람자 12억원, 포스테오 9억원이었다.

한국오노는 옵디보로 27억원상당을 납품한 반면 같은 면역항암제인 한국MSD 키트루다는 34억원 실적을 올리면서 사이가 벌어지고 있다.

한국암젠은 키프롤리스가 13억원, 프롤리아가 4억 7400만원상당 납품실적을 올리고 있으며 아스트라제네카 타그리소가 무려 28억 4100만원상당을, 한국머크 얼비툭스 17억원, 휴미라 18억원상당 납품 실적을 보였다.

이들 다국적제약사들의 주요 납품품목은 항암제들 이었으며, 항암제 제품이 적고 오랄제품이 많은 제약사들의 나붐액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또한 희귀병치료제의 경우도 나붐액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