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영산강환경청, 섬진강 염해피해 연구용역 추진

기사승인 2019.01.29  06:03:00

공유
default_news_ad2

- 섬진강 수자원 총량․하천 환경 조사 및 합리적인 물 이용방안 등 연구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영산강유역환경청이 섬진강 하류 염해피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연구용역을 추진한다.

섬진강 하류 국민권익위원회 현장 조정회의 사진

이번 연구용역은 지난 2017년 7월 섬진강 하류 주민 975명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제기한 ’바다화로 재첩 생산량이 급감하니 염해 피해대책을 마련해 달라는‘ 고충민원을 해결하기 위해서다.

당시 영산강유역환경청, 영산강홍수통제소, 한국수자원공사, 익산지방국토관리청,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수력원자력, 광양시, 하동군 등 관계 기관과 주민대표는 환경영향 조사용역을 통해 대책을 마련하기로 합의(2018.9.13)했다

영산유역환경청, 영산강홍수통제소, 한국수자원공사와 공동으로 추진하는 용역 과업명은 ‘섬진강 하류 염해 피해 원인조사 및 대책 마련을 위한 연구’이며  올해 3월부터 내년 9월까지 18개월 동안 진행될 계획이다.

섬진강 하류 염해 피해는 하천 유량 부족, 가뭄 등 기상여건 변화, 대규모의 하상 모래 채취, 산단 조성을 위한 광양만권 매립 등 복합적인 원인이 작용하여 기관별 책임 분담이 어렵고 대책 추진에도 한계가 있어 왔다.

관계기관, 주민대표 등은 지난 1년여 동안 염해피해 대책 마련 방안을 논의하여 환경영향조사를 통해 대책을 마련하기로 합의하고 이번 연구를 추진하게 되었다.

이번 연구를 위해 관계기관과 주민대표는 실무협의회를 구성하여 연구범위와 내용 등을 협의해 섬진강 수자원, 하천 환경 등을 조사하고 섬진강 하류 염분도 변화를 분석하여 적정 하천유지유량을 산정하며, 다압취수장 운영의 최적화 방안을 도출하고 섬진강 하류 수생태 회복을 위한 하천관리 목표 및 종합대책을 마련한다.

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섬진강 염해의 원인을 규명하고 섬진강 하류의 수생태계를 복원하는 지속가능한 물 이용체계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