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건보공단 노조, 제주 영리병원 허가 철회 촉구

기사승인 2019.01.23  21:57:59

공유
default_news_ad2

- 노조 측, ‘영리병원은 뱀파이어 병원…건보제도 파괴할 것’ 주장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국민건강보험 노조(위원장 황병래)가 제주 녹지국제병원의 허가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국민건강보험노조는 23일 오후 3시 제주도청앞에서 영리병원 허가철회와 원희룡 제주지사의 퇴진을 촉구하는 결의대회(사진)를 개최했다.

이번 결의대회에서 건보공단 노조는 제주 녹지국제병원에 대해 “국민건강보험의 근간을 위협하는 무모한 시험”이라고 규정짓고 원희룡 지사의 해명을 요구했다.

노조는 “영리병원은 이윤배당을 목적으로 하는 주식형 병원으로써 의료비를 병원 맘대로 정할 수 있어 의료비가 엄청 비싸다”며 “그 주변의 비영리병원까지도 의료비인상을 부추기는 경향이 있어 이른바 뱀파이어 병원이라고도 불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영리병원은 국민건강보험을 가지고 치료를 받으려는 환자들을 거부해도 되는 건강보험 당연지정제 예외병원”이라며 “영리병원이 들어서면 공적 건강보험시스템이 무너지고 서민들의 보편적 의료혜택이 침해돼 녹지국제병원의 개원허가는 결국 국민들에게 불행의 씨앗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건보공단 노조는 “원희룡지사와 제주도청 관련공무원들은 녹지국제병원의 허가 과정은 물론, 그 전후로 은폐되었던 모든 사실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우리 노동조합은 이제 막 보장성 강화의 걸음을 내딛은 국민건강보험을 지키기 위해 녹지국제병원의 개원철회와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퇴진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