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의약품유통업체 개설 감소로 전환 '왜?'

기사승인 2019.01.22  06:06:42

공유
default_news_ad2

- 2017년 전년보다 226곳 감소…지출보고서·일련번호 등 정부 제도 영향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정부 규제 완화와 CSO 활성화에 증가하던 의약품유통업체 개설수가 감소세로 돌아서고 있어 관련업체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의약품유통업체 연도별 갯수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근 발간한 '2018 식품의약품 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말 전국 의약품유통업체 수가 3562곳으로 2016년 3788곳 대비 226곳 감소했다.

2016년은 2015년 2728곳에 비해 무려 1060곳 증가했었다. 이같은 감소수치는 지난 2011년 588곳 감소 이후 다음으로 많은 수치이다.

의약품유통업체수는 2008년까지 1천개 수준이었으나 2009년부터 2천개를 넘었고, 2016년에는 3천개를 돌파하면서 시장 난립이 우려됐다.

의약품유통업체의 이같은 증가는 의약품유통업체 창고면적 완화, 위탁도매업체의 경우 관리약사를 고용하지 않아도 되는 등의 규제 완화때문이다. 여기에 제약사들이 CSO 개설을 통한 영업이 활성화되면서 의약품유통업체수는 기하 급수적으로 증가했다.

약 15조 의약품유통업체 시장 규모를 감안하면 3000여개 업체수는 이미 포화상태를 넘어선 수치이다. 단순 계산으로 1개 업체 연 매출이 50억원 수준으로 시장 난립에 업체 영세화까지 의약품유통업계 발전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지난 2017년 의약품유통업체 수 감소는 정부의 리베이트 조사 강화와 함께 지출보고서 제출이 의무화되면서 CSO업체들에게는 부담감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여기에 의약품일련번호제도가 시행되면서 CSO업체들에게는 정부 제도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의약품유통업계 관계자는 "의약품 유통업계에 3000여개가 넘는 의약품유통업체가 영업을 하는 것은 시장 난립과 함께 업계 발전에도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소지가 많다"며 "업계 발전을 위해서는 정부의 적절한 규제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