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 노보 노디스크 리조덱 출시 1년 만에 10배 성장

기사승인 2019.01.21  11:35:21

공유
default_news_ad2

- IMS 집계(2018년 10월까지) 시장 점유율 26.8% 달성…우수한 효과·안전성 바탕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사장 라나 아즈파 자파)은 자사의 인슐린 복합제 리조덱플렉스터치주(성분명: 인슐린 데글루덱/인슐린 아스파트)가 2018년 10월 기준 혼합형 인슐린 시장에서 점유율 26.8%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의약품 전문조사기관 IMS 데이터에 따르면, 리조덱은 출시 이후 약 1년만에 26.8%의 시장 점유율을 달성하며 전체 2위에 등극한 것으로 이는 이는 출시 1년만에 약 10배 가까운 성장세를 나타낸 것이다.

리조덱은 초지속형 기저 인슐린 ‘트레시바’(성분명: 인슐린 데글루덱) 70%와 식사 인슐린 ‘노보래피드’(성분명: 인슐린 아스파트) 30%로 구성된 최초의 인슐린 복합제이다. 리조덱®은 기저 인슐린과 식사 인슐린을 병용 투여하는 Basal-Bolus(기저-식사) 요법보다 주사 횟수가 적어 당뇨병 환자의 복약 순응도를 높였다.

현재 리조덱은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주요 상급병원을 포함한 전국 170여 개의 종합병원에 랜딩 되어 활발한 처방이 이뤄지고 있다.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 라나 아즈파 자파 사장은 “리조덱이 국내 출시 1년 만에 10배 성장을 기록한 것은 국내 의료진과 환자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이뤄진 값진 결과”라며 “리조덱의 효과와 안전성을 바탕으로 혼합형 인슐린 시장의 선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