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코리아나 화장품 100년 장수 기업 지속 성장 다짐

기사승인 2018.11.17  12:35:35

공유
default_news_ad2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코리아나화장품(대표이사 유학수)이 창립 30주년을 맞아 11월 15일 코리아나 광교사옥에서 창립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코리아나 임직원 및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PASS 30 AHEAD 100’의 슬로건으로 지나온 30년을 돌아보고 코리아나가 나아갈 미래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특히 이번 창립기념식에는 코리아나 역대 최장수 모델로 활약한 배우 채시라가 직접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당대 최고의 미인인 그녀는 1991년부터 15년간 코리아나의 모델로 활동하며, ’코, 코~리아나’라는 CM송과 함께 손가락으로 코에 화장품을 바르는 CF로 코리아나 기업 브랜드를 강하게 각인 시켰다.

1988년 11월 15일에 설립된 코리아나 화장품은 ‘명품주의’를 추구하는 화장품 업계의 토종 기업으로 송파기술연구원, 화장품 공장을 통해 연구개발 및 생산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으며, 92년 업계 최초로 ‘머드팩’을 개발하는 등 혁신적인 제품을 생산하는데 주력해왔다.

또한 문화경영 및 사회 공헌활동으로 코리아나 화장박물관, 코리아나미술관 운영을 통해 뷰티 문화의 가치를 공유, 전파하며 진정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기업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있다.

이날 창립기념식에서는 코리아나의 발전을 위해 애쓴 사내외 임직원들의 공로를 치하하며 우수 협력업체 3곳에 시상하고 10년 근속자 13명에 근속상을 수여했다.

유학수 대표이사는 30주년 창립 기념사를 통해 “100년 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R&D와 마케팅, 생산 등 모든 분야에서 혁신과 열정으로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데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라며, “코리아나의 모든 임직원이 회사 발전을 이끄는 큰 그릇의 인재가 되길 바라며, 코리아나를 더욱 발전시켜 코리아나 가족이 좋아하는 회사, 그리고 모든 사람이 신뢰하는 100년 기업으로 함께 만들어 나아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코리아나는 이번 창립 30주년을 맞아 총 2권으로 구성된 ‘코리아나 화장품 30년사’를 출간했다. 코리아나 창업주인 송파(松坡) 유상옥 회장의 열정 가득한 일생과 업적을 담은 창업자편 ’월급쟁이 30년, CEO 30년’과 1988년부터 2018년에 이르기까지 코리아나의 30년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아름다운 화장문화 30년’ 두 가지로 출간됐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