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피부보호 탁월한 원생동물 신종 발견

기사승인 2018.08.09  12: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립생물자원관, 태안지역 염전서-고부가가치 신물질 확인 특허 출원 예정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국내 염전에서 피부보호나 주름방지, 가려움증 방지에 탁월한 엑토인이 풍부한 원생동물 신종이 발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충남 태안지역 염전에 서식하는 편모충류 1종을 포함해 제주도에서 아메바류 4종 등 총 5종의 원생동물 신종을 최근 발견했다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2017년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경북대 박종수 교수팀과 공동으로 수행한 ‘자생생물 조사․발굴 연구 미소생물분야’ 사업을 통해 이번 원생동물 5종을 확인했다.

원생동물은 광합성을 하지 않는 단세포 생물로, 광학현미경을 통해 관찰이 가능하며, 전 세계적으로 21만 종이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발견된 편모충류 신종은 오렘 하이퍼살리나(Aurem hypersalina)로, 염도가 일반 해수보다 10배 높은 충남 태안지역 염전(염도 34.2%)에서 발견됐다.

염도가 매우 높은 환경에서는 원생동물이 거의 살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기 때문에 이번 발견은 호염성 진핵생물의 적응방산을 규명하고 생태 및 진화적 변화 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

연구진은 새롭게 발굴한 편모충류에 대해 유전체 분석기법을 활용하여 고염 환경에서 적응방산 기작을 규명하고, 정밀분석으로 엑토인 등의 고부가가치 신물질이 확인되면 대량 생산체계 구축과 국내외 특허를 신청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도 송천, 성산읍, 혼인지 등에서 발견된 아메바류 신종 4종은 네글레이아(Naegleria)속 2종과 스코테드아메바(Schoutedamoeba)속 1종, 테트라마이터스(Tetramitus)속 1종이다.

아메바류는 전 세계적으로 2만종이 알려져 있으나, 국내에는 110여 종만이 보고되어 발굴 가능성이 매우 높은 미개척 분류군이다.

서민환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자생생물 조사․발굴 연구를 통해 지금까지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지지 않은 원생동물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생물다양성의 가치를 높이고 생물 주권을 지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