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약계, 고혈압약 발암물질 검출이 제네릭 때문?

기사승인 2018.07.11  06:00:56

공유
default_news_ad2

- 의협 보도자료에 ‘본질 벗어난 뜬금없는 주장’ 강력 반발
국민 불안 조장 국내 제약계 희생양 삼아 이득 취하려는 술수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국내 제약업계가 대한의사협회에 분노를 나타내고 있다. 국민건강의 심각한 위해상황에서 국내 산업계를 희생양 삼아 자신들의 이득을 챙기려는 의도를 드러내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제약계는 중국 ‘제지앙 화하이’사 생산 고혈압치료제 발사르탄 원료에서 발암물질(NDMA)이 검출된 것에 대한 최근 대한의사협회 보도자료에 ‘뜬금없다’며 어이없어 하는 반응이다.

의협은 보도자료에서 시종 제네릭 의약품 약효에 대한 불신을 나타내며 제네릭 허가기준인 생동성을 부정하는 한편 가격이 높다는 문제제기에 더해 성분명 처방이 불가한 이유로 들며, 더 나아가 현행 저가약 인센티브제의 폐지 주장까지 펼친다.

의협은 보도자료에서 ‘복제약에 터무니없이 높은 약가를 책정해주다보니 제약사들은 연구, 개발에 대한 노력을 굳이 하지 않아도 존립할 수 있다’고 했다.

또한 ‘생동성을 통과한 약이라도 그 약효를 100% 신뢰할 수 없다’ 거나 ‘국민 생명을 담보로 시행되고 있는 저가약 인센티브제도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제약업계에서는 이같은 지적들이 문제의 본질과는 전혀 관계없는 지적이라며 황당해 하고 있다.

제약계 한 관계자는 “중국산 원료의약품의 발암물질 검출 문제가 제네릭 의약품의 약효문제와 무슨 상관관계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특히 국내 제약사들이 개발한 제네릭 의약품에 대한 의협의 폄훼에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이 관계자는 “제네릭 의약품은 오리지널 의약품과 비교, 약효 및 안전성이 동등하다는 식약처 생물학적동등성을 입증한 의약품”이라며, “제네릭 의 약효를 대놓고 불신하고 생동성제도 자체를 문제 삼는 태도에 대해 실망감을 넘어 화가 치민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의협이 이 와중에 자신들의 이득을 취하려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든다”고 했다.

약사회가 성분명 처방(동일성분내에서 약사들이 복용약 선택)을 강력 주장하는 상황에서 현행 일반명 처방(의사가 특정 의약품 지정)을 유지해 자신들의 약에 대한 선택권을 유지하기 위해서 이번 문제를 활용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제약 관계자는 “그렇지 않아도 이번 문제로 국민들의 의약품에 대한 불안감이 높은 상황인데 의협의 주장은 오히려 불안감을 부채질 하는 것 같다”고 강력 항변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