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미세먼지 줄이기' 민관 협력 확산

기사승인 2018.06.14  12:00:16

공유
default_news_ad2

- 환경부-국민은행, 공기청정기 지원 등 자발적 사회공헌활동 다짐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정부와 기업이 손을 맞잡았다.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케이비(이하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 환경재단 미세먼지센터(이사장 최열)는 15일 오전 국민은행 여의도본점에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사회공헌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협약식 행사에는 김은경 환경부장관, 허인 KB국민은행장,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이 참석해 미세먼지를 줄이고 취약계층을 보호하는 내용의 협약서에 서명했다.

3개 기관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 민간기업, 시민단체의 공동노력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함께 하고 민간기업의 자발적 사회공헌활동 의지와 정부, 시민단체의 역량을 결집해 미세먼지 해결 노력에 국민 참여를 확산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으로 KB국민은행과 환경재단 미세먼지센터는 미세먼지 대응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하고, 환경부는 관련 홍보자료 제공 등의 지원을 하게 된다.

아울러 KB국민은행은 미세먼지 사회공헌사업 추진과 함께 회사 내 미세먼지 대응 노력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고농도시 차량운행을 자제하고, 친환경업무용차량 도입 등 정부시책에 적극 협력하고 청소년 및 교사 대상 환경교육프로그램 개발, 취약계층 공기청정기 보급, 미세먼지방지 숲 조성 및 고객보호를 위한 마스크 제공 등의 노력을 할 계획이다. 

평상시에는 은행 객장 내의 실내공기질을 청정하게 관리하고, 자체적으로 임직원 대상 미세먼지 줄이기 실천요령 등을 교육·홍보할 계획이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미세먼지는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해결하기 어려우며 민간부문을 포함한 전 국민의 참여와 협조가 중요하다”라고 강조하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미세먼지 해결노력에 민간 참여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