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립대병원 의료수익대비 인건비 ‘46.28%’

기사승인 2018.06.12  06:00:23

공유
default_news_ad2

- 강원대(52.9%), 전북대(51.56%) 최고…분당서울대병원은 36.45% 불과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전국 지역거점 국립대병원의 2017년 의료수익 대비 인건비 비율이 평균 46.28%로 확인됐다. 전기에 비해 0.52%p 상승한 수치다.

이는 본지가 공공기관경영정보시스템 ALIO에 최근 공시된 국립대학교병원 11곳의 전기(2016년)와 당기(2017년) 재무제표 중 손익계산서를 분석한 결과다.

의료기관의 ‘의료비용’ 계정 중 하나인 인건비는 급여, 제수당, 퇴직급여, 기타인건비용 등이 포함된 항목이며 병원별로 세부 집계 방식은 상이 할 수 있다.

분석 결과 의료수익대비 2017년 인건비 비율이 가장 높은 병원은 강원대, 전북대, 경상대, 충남대 순이며 가장 낮은 곳은 분당서울대, 전남대, 부산대, 경북대, 서울대 순이다.

또한 전년(2016년)과 비교해 인건비가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충북대학교병원(3.00%)이며 분당서울대병원(1.89%), 제주대병원(1.11%), 전남대병원(0.71%), 서울대학교병원(0.66%)이 뒤를 이었다.

충북대학교병원의 경우, 전기(2016년)에도 의료수익대비 인건비 비율이 4.64%까지 증가해 11곳의 국립대병원 중 가장 높은 증감 비율을 기록한 바 있다.

인건비가 줄어든 국립대병원은 충남대, 전북대, 강원대, 경북대 등 총 4곳이다. 참고로 전기에는 6곳에서 인건비가 줄어들었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11곳 국립대병원 중 유일하게 인건비 비율이 40%를 넘지 않은 36.45%의 비중을 보였으나 전기에 비해서는 1.89% 늘었다.

눈여겨 볼 점은 의료수익과 인건비 비율이 철저한 비례관계를 보이지는 않는다는 점이다.

실제 강원대학교병원은 국립대병원 전체에서 의료수익이 제일 낮았으나 인건비 비율은 가장 높은 것(52.90%)으로 나타났으며 전북대병원도 의료수익은 11개 병원 중 8번째에 위치해 있으나 인건비 비율은 강원대의 뒤를 이어 2위(51.56%)다.

의료수익 대비 인건비 비율이 50%를 넘은 곳은 전기(2016년)와 동일하게 강원대병원과 전북대병원 단 2곳이다.

당기 2017년 기준 국립대병원 11곳의 인건비 증감률과 비율 순서.
전기 2016년 기준 국립대병원 11곳의 인건비 증감률과 비율 순서.

단, 전기(2016년)와 비교해 차이가 있는 부분은 강원대병원과 전북대병원의 증감률이 당기(2017년)에는 마이너스로 전환됐다는 것이다.

증감률이 가장 높은 충북대병원의 재무제표 상 세부 과목을 살펴보면 전기 265억 수준의 급여와 약 74억의 퇴직급여, 78억 가량의 비정규직급여 모두 당기에는 각각 362억(97억↑), 123억(49억↑), 114억(36억↑)으로 큰 폭의 증가를 보였다.

반면 △야간 및 시간외근무수당 △휴일수당 △위험수당 등에 지급되는 ‘제수당’은 5억 정도만 증가해 다른 인건비들에 비해 상승폭이 낮다.

한편, 해당 분석은 비율과 증감률 모두 소수점 두 자리 미만부터 반올림으로 계산됐으며 손익계산서 회계기준년도는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의 정보공시를 기준으로 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