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기·수소차 등 미래차 혁신성장 속도 높인다

기사승인 2018.05.17  14:00:22

공유
default_news_ad2

- 문재인 대통령 혁신성장 주재, 수소버스 미세먼지 저감효과 시연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정부가 전기차, 수소차 등 미래차의 혁신성장 속도를 높인다

정부는 17일 오후 2시 마곡 R&D 단지(서울 강서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혁신성장 보고대회를 개최하고 정부에서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에 대한 성과를 점검하고 성과확산을 논의했다.

이날 행사의 첫 순서로 수소버스 미세먼지 저감효과를 시연해 눈길을 끌었다.

수소차는 다층필터와 막가습기, 기체 확산층을 통해 공기중에 있는 미세먼지의 99.9% 이상을 제거하고 청정공기만을 배출한다.

시연은 수소버스의 흡입구에 연결된 풍선에 성인남성이 약 200년간 흡입하는 분량의 미세먼지를 투입하고 배기구와 연결된 풍선에 축적된 깨끗한 공기를 색깔과 냄새로 확인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수소버스 1대가 1km 주행시마다 4.86kg, 연간418,218kg(연 8.6만km주행 시)의 공기정화 효과가 있으며, 이는 성인 76명이 1년간 마실수 있는 공기다.

서울시 시내버스 6,951대가 모두 수소버스로 대체된다고 가정하면 약 53만명 분량에 해당된다.

수소전기버스는 2020년 본격 대량생산해 국내외에 보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전기․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분야에서 새로운 성장의 원천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기로 했다.

전기차, 수소차 확산을 위해 기술개발과 인프라 확충에 주력하고 예산, 세제 등 최고수준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행거리 향상, 충전시간 단축 기술을 집중 개발하는 한편, 기술혁신을 촉진하도록 구매보조금을 차등지급하도록 개편하고, 세제감면 한도(200만원→300만원)를 확대(‘18.1)했다.

또한, 공공기관 친환경차 의무구매 비율을 상향(50→70%, 1월)하고, 전기 화물차를 신규로 증차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우편배달용 이륜차 1만대를 초소형 전기차로 전환을 추진(‘18~’20)는 등 시장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전기화물차 증차허용에 따라 민간 물류업체는 배송용 차량 3,500대를 전기트럭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자율주행차 본격 상용화 시대를 위해 카메라, 레이다 등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을 지원하고, 석박사급 전문인력을 양성중이다.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인 화성 K-City에 5G 통신시설을 갖춘 고속도로 환경을 우선구축․개방(‘17.12월)했으며, 정밀도로지도도 총 1,351km를 구축해 360여개 업체․대학 등에 무료로 제공했다.

정부는 실제 민간에서도 다양하고 의미있는 성과들이 하나 둘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전기차 시장이 매년 2배이상 급증하고, 금년에 최초로 수요가 구매보조금 예산을 초과하는 등 본격 확산기로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전기차 내수시장이 1만3,826에서 올해는 3만대 이상(예약)으로 늘었다.

특히, 전기버스, 초소형전기차, 충전기 등 중소기업이 전기차 분야 시장진출 사례가 등장하고 있으며, LG전자 등 전자업계도 미래차 부품기술에 집중 투자하여 새로운 성장의 원천을 확보 중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인터뷰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Content

1 2 3
item3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